버릴 수 없는 글들

그림자 본문

두런두런 이야기/시 모음

그림자

Young-Kim 2022. 7. 19. 02:28

걸어간다
어디로

그냥 걸어보니
오늘 하루가

말없이
지켜 주고 있는 그림자

숨어 있으면 따라
숨어버린다

숨고 싶을 때
숨어 버리면

누구의 얼굴을
보지 못해

숨기보다
웃고 있는 얼굴이

즐겁게
마음이 돌아온다

더 많은 좋은 일들이
닿아온다

운명처럼
그림자처럼……

'두런두런 이야기 > 시 모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고생 끝에....  (0) 2022.08.13
눈빛  (0) 2022.08.02
칠월의 별  (0) 2022.06.29
버릴 수 없는 노래  (0) 2022.06.16
삶...  (0) 2022.05.21
0 Comments
댓글쓰기 폼